충남,세종,청주 버스노조 ‘파업 가결’, 대전은 불투명

하수빈 기자 | 2019.07.15 07:25
[월드이코노] 하수빈 기자 = 충남·세종, 청주 버스노조가 노조원 투표를 통해 ‘파업’을 가결했다. 투표결과에 따라 지역에선 시내버스가 멈춰 설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대전은 아직 노조원 투표를 진행하지 않은 상태로 15일 시내버스 파업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387.jpg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 충남·세종 버스노조와 청주 버스노조는 각각 전국 버스노조 총파업 참여 여부에 관한 노조원 찬반투표를 진행, 파업에 참여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

투표에서 파업에 찬성한 노조원 비율은 충남·세종 95%, 청주 90%로 집계된다. 이들 노조는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의 긴급회의에서 진행될 투표결과에 따라 최종 파업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만약 투표에서 파업이 최종 결정돼 지역 노조가 이에 동참한다면 각 지역에서의 버스대란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충남·세종에선 23개 시내·외 및 농어촌 버스업체가 2000여대의 버스를, 청주에선 4개 시내 버스업체(총 6개 버스업체가 있지만 2개 업체는 한노총 미가입) 264대를 각각 운행하는 중으로 이들 버스가 파업 당일 동시에 멈춰 설 경우 출퇴근 시간대 혼란이 가중되기 쉽다는 맥락에서다.

이와 관련해 각 지자체는 지역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을 실행에 옮길 경우 대체 운송수단을 확보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는 “파업이 현실화 될 경우 전세버스 등 대체 운송수단을 확보,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청주시는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지역 버스업체 6곳 중 4곳이 참여하고 2곳(한노총 미가입)의 시내버스 173대는 정상 운행될 것”이라며 “정상 운행되는 시내버스를 포함, 전세버스와 공공기관 버스 등을 긴급투입 하면 교통대란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청권에서 대전은 아직 버스노조 파업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 대전은 충남·세종, 청주보다 하루 늦은 지난달 30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 현재까지 노조조합원 총회를 열지 못한 상태다. 따라서 대전 버스노조는 13일 지부장 회의를 거쳐 파업 찬반투표 실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각 지역별 버스노조는 주 52시간 시행에 따른 임금감소와 인력부족 문제를 빌미로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가령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면 버스 노동자들은 최대 주 68시간까지 가능했던 근무시간이 줄어 임금도 평균 80만 원~110만 원을 덜 받게 된다.

또 근무시간이 줄어드는 만큼의 인력충원이 필수적으로 요구(전국 5000명 추산)되지만 지난해 7월 이후부터 현재까지 추가 채용된 인력은 1200여 명에 불과해 주52시간제 적용에 따른 인력난을 피할 수 없다는 게 버스노조 측의 주된 주장이다.
뒤로가기
목 록
경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