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미국 금리역전에 금융시장 점검회의…“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대비”

하수빈 기자 | 2019.09.18 17:53
[월드이코노] 하수빈 기자 = 금융위원회가 미국 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으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자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열고 시장안정 조치를 시행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190816_3.jpg


금융위는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회의를 열어 해외 금융시장 상황이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했다.

손 부위원장은 “글로벌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 분쟁, 홍콩 시위 등 불확실성에 따른 금융시장 움직임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면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을 재점검하는 등 시장안정 조치를 신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금리 역전 발생 이후 침체가 찾아온 시기는 평균 22개월 뒤였다. 가장 최근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이 시작된 것은 2005년 12월로 2년 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경기 침체가 발생했다.
뒤로가기
목 록
경제 뉴스